임업인 소득증대 위한 예산 부족
임업인 소득증대 위한 예산 부족
  • 성낙중 기자
  • 승인 2020.01.1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산물생산단지 규모화 부문 등 감소

임업계, “임업인 소득 확대 정책 필요”
올해 산림청 예산이 개청 이후 최대치인 2조 2258억원으로 확정됐지만 임산물생산과 규모화 등 임업인 소득 촉진과 관련해서는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최근 올해 예산 편성에서 그동안 상대적으로 예산증가율이 크지 않았던 조림, 숲가꾸기, 산림사업종합자금 등 임업인을 위한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경제림 조림이 1만5천ha, 456억원에서 2만ha, 605억원 정책숲가꾸기가 9만1천ha, 960억원에서 18만5천ha, 1,720억원 산림사업종합자금이 500억원에서 700억원으로 확대됐다.
하지만 임산물 생산단지 규모화와 생산기반시설 지속 지원에 대한 예산 등은 일부 감소해 임업인들은 우려하고 있다.
 
임산물생산단지 규모화 예산은 지난해 64건, 194억원에서 올해 57건, 174억원으로 20억원이 축소됐고, 임산물생산기반 조성은 지난해 659건, 66억원이 동결됐다. 임산물 친환경재배관리 역시 지난해 914ha, 48억에서 변동이 없다.
여기에다 임산물 유통구조 개선은 지난해 119억원에서 올해 106억원으로, 임산물클러스터 는 20억원에서 10억원으로, 임업인경영자금 지원도 95억원에서 80억원으로 깎였다.

이밖에 임산물 수출활성화 지원과 해외시장 개척활동 지속 지원 수출활성화를 위한 예산도 25억원에서 22억원으로 줄었으며, 산림조합특화사업도 6개소, 30억원에서 5개소, 25억원으로 5억원이 감소했다.
비록 경제림 조림과 숲가꾸기 예산이 확대됐지만 임업인 소득과 직결된 예산이 축소되면서 임업계에서는 여전히 소득증대에는 부족하다는 평이다.

경기도 화성시의 한 임업인은 “산림청이 수년간 치유와 복지 등에 치중하면서 임업인들의 소득을 올리기 위한 정책이 부족했다는 것이 많은 임업인들의 생각이다”면서 “임업인들을 위한 산림청인 만큼 우리가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예산편성과 정책을 펼쳐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농업인신문, NONGUPI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 대표전화 : 031-291-0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중진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0-경기수원-0631호
  • 사업자명 : 주식회사 농업인신문
  • 사업자번호 : 135-82-00831
  • 제호 : 농업인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00854
  • 등록일 : 1976-06-11
  • 발행인 : 강중진
  • 편집인 : 강중진
  • 농업인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본지는 주간신문 윤리강령에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20 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master@nongup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