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료 감액률 축소, 농업 전문지 존립 흔들어”
“우편료 감액률 축소, 농업 전문지 존립 흔들어”
  • 국회특별취재팀
  • 승인 2019.10.1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신문 등 7개지 83억원 추가 부담 예상

김현권 의원, “농촌 알 권리 가로막는 처사”

우정사업본부가 내년부터 일간지와 주간지에 적용하던 우편요금 감액률을 50%로 낮출 것을 예고하면서 농업언론이 집단 고사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우정사업본부는 5월에 우편요금을 5g부터 50g까지 중량별로 50원가량 인상했다.


이에 따라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등 농업인단체가 운영하는 농업전문언론이 수십억원대의 추가 비용을 안게 되고, 적자 경영이 불가피해 질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농민신문·농업인신문 등 국내 7개 농업 전문언론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7개 매체는 내년부터 83억3천만원에 달하는 추가 비용을 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민신문이 64억원으로 추가 비용 부담이 가장 많았고 한국농어민신문 6억4천만원, 농업인신문 5억원, 축산신문 2억8천원, 농촌여성신문 2억7천만원, 한국농정신문 1억4천만원, 농수축산신문 1억원 등이었다.


이미 5월 우편요금 인상으로 농민신문은 연간 9억원을 추가부담 하게 됐고, 다른 신문들도 적게는 2천500만원에서 많게는 5천만원 이상의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농업계에서는 농업전문언론의 경영 악화가 농업인단체의 운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농업인단체연합 등은 성명서를 통해 사회적 약자에 속하는 농업인들의 권익과 알 권리를 대변하는 농업전문언론이 경영 위기를 맞는 다면 도농간의 격차는 더 커질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김현권 의원은 “이번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가 현실화한다면 농업 전문 언론은 구독료를 올리고 발행 부수·횟수를 줄여야 하는 삼중고를 겪게 될 것”이라며 “농업인의 디지털화정보화 수준이 일반 국민의 70%대인 상황에서 인쇄 매체의 위축은 이들의 정보습득을 가로막는 사회 문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농업인신문, NONGUPI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 대표전화 : 031-291-0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중진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0-경기수원-0631호
  • 사업자명 : 주식회사 농업인신문
  • 사업자번호 : 135-82-00831
  • 제호 : 농업인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00854
  • 등록일 : 1976-06-11
  • 발행인 : 강중진
  • 편집인 : 강중진
  • 농업인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본지는 주간신문 윤리강령에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master@nongup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