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추석 멜론·복숭아 증가…소고기·홍삼 강세
이른 추석 멜론·복숭아 증가…소고기·홍삼 강세
  • 위계욱 기자
  • 승인 2019.09.0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추석 명절 농식품 구매패턴 변화 분석

농촌진흥청은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자료(2010~2018년) 및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지난 9년간 추석 전 농산물 구매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농진청의 분석결과 소고기, 감귤, 바나나는 구매량이 늘어난 반면 포도, 복숭아는 줄었다. 또 이른 추석 시 멜론, 복숭아, 포도 구입액이 증가했으며 사과와 배는 연도별 추석 시기에 따라 구매패턴이 달라 이를 반영한 출하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2010년 이후 추석 전 2주간 구입액 상위품목 중 소고기, 감귤, 바나나는 늘고 포도, 복숭아는 줄어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년간 소고기는 39.4%, 감귤은 68.8%, 바나나는 40% 증가했으나 포도(-26.5%), 복숭아(-30.8%)는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홍삼제품 구입액은 2010∼2012년 평균 1,625원에서 2016∼’018년 3,121원으로, 약 92% 증가해 가공식품 중 가장 소비가 많이 늘어난 명절 농식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즉석밥, 조리 된 양념육 등 소고기 가공품, 즉석·냉동식품 등의 구입액이 명절에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석밥의 경우 지난 9년간 약 39.4% 구입액이 늘어났고 소고기 가공품과 즉석·냉동식품도 각각 62.8%, 5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과소비는 추석 전 급증 후 일시적으로 소비정체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추석 후 물량 조절 등의 출하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올해 빠른 추석에 따른 소비자 반응을 살펴보면 구매품목의 큰 변화는 없지만 조기출하에 따른 품질에 대한 의심이 높게 나타났다.


올해 추석에 구매를 늘리려는 품목은 사과(25.3%), 소고기(15.5%), 배(15.2%) 순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추석 농산물을 구매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게 나타났으나 멜론, 자두 등 출하시기와 추석이 겹치는 품목의 구매의향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른 추석 탓인지 소비자들은 과일의 품질불량을 걱정하는 응답이 높았다. 무엇보다 당도, 덜 익음 등 주로 맛과 관련된 품질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제수용품으로 멜론, 바나나, 수박, 외국과일 등 새로운 품목이 이용되고 추석 선물세트 구입 시 과일은 혼합세트보다는 단품을, 가공식품은 혼합세트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 관계자는 “지난 9년간 비교 했을 때 추석 농식품 구입품목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으며 추석 시기에 따라 소비품목이 변하고 있다”면서 “추석 명절 특수를 대비해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품종 및 재배기술 개발 등의 노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농업인신문, NONGUPI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 대표전화 : 031-291-0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중진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0-경기수원-0631호
  • 사업자명 : 주식회사 농업인신문
  • 사업자번호 : 135-82-00831
  • 제호 : 농업인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00854
  • 등록일 : 1976-06-11
  • 발행인 : 강중진
  • 편집인 : 강중진
  • 농업인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본지는 주간신문 윤리강령에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master@nongup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