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띠해 우리 품종 돼지 활약 기대
돼지띠해 우리 품종 돼지 활약 기대
  • 위계욱 기자
  • 승인 2019.01.0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복원.개발한 ‘축진참돈’ 등 4품종

농촌진흥청은 2019년 기해년(己亥年)을 우리 돼지 품종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농진청은 이미 4품종에 대해 복원.개발을 완료하고 이 품종들을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에 등록됐다.

축진참돈

가장 눈에 띄는 품종은 토종돼지를 복원한 ‘축진참돈’이다. ‘축진참돈’은 사라질 위기에 놓인 우리 고유의 재래돼지를 지키기 위해 지난 1988년부터 20년에 걸친 복원사업을 통해 탄생했다.


문헌 속 재래돼지처럼 ‘털은 검고 머리는 길고 뾰족하며 이마에는 산모양의 주름이 있고 코가 길고 곧으며 귀는 앞쪽을 향한’ 모습이다.


‘축진참돈’은 ‘축산업을 진흥하는 진정한 돼지’라는 뜻으로, 품종 등록을 마쳤다. 재래돼지의 복원은 품질 좋은 돼지고기를 생산하기 위한 유전자원 확보라는데 의미가 있다. 현재 4개 기관에 600여 마리를 보존 중이다.

축진듀록
축진듀록

 

또 기대되는 품종은 한국형 씨돼지 ‘축진듀록’ 이다. ‘축진듀록’은 지난 1998년 미국과 캐나다의 씨돼지를 들여와 10년에 걸쳐 우리나라 환경에 맞춰 개량한 품종이다.


‘축산업을 진흥하는 듀록’ 품종이라는 뜻을 담은 이름은 2009년 상표등록을 마쳤다. 돼지우수인공수정센터기준의 규격 돼지 합격률이 70% 이상으로 뛰어나며 ‘축진듀록’을 활용한 돼지가 1+(일플러스) 등급의 육질을 생산하는 비율은 38%에 이른다.


수입 의존도가 높은 아비 씨돼지의 국산화를 이끌 품종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전국 우수돼지인공수정센터와 경기도축산진흥센터, 충남축산기술연구소 등에 해마다 100마리가량 보급하고 있다.

우리흑돈
우리흑돈

 

이와 함께 육질이 뛰어난 흑돼지 ‘우리흑돈’도 주목받고 있다. ‘우리흑돈’은 고기 맛이 좋은 ‘축진참돈’과 성장이 뛰어난 ‘축진듀록’을 교배해 탄생했다. 재래돼지보다 잘 자라며 고기 색이 붉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장점이다.


지난 2015년 상표권과 특허등록을 마쳤고 해마다 양돈 농가에 기술 이전으로 100여 마리를 보급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전국 단위 고기 유통망과 씨돼지 농장을 갖춘 생산자 단체와 업체에도 보급을 늘려갈 계획이다.

난축맛돈
난축맛돈

아울러 제주흑돼지를 활용해 개발한 ‘난축맛돈’도 농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난축맛돈’은 제주흑돼지와 개량종인 랜드레이스를 교배해 맛과 성장 등 경제 형질도 높인 품종으로, 2005년부터 8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했다.


특히 최신 유전체 기법을 이용해 제주흑돼지의 맛 관련 형질과 털의 색을 조절하는 핵심 유전자를 고정했다. 맛에 영향을 주는 근내지방도(결지방)는 일반 돼지보다 3배 이상 높고 소비자의 맛 평가도 좋은 결과를 보였다. 2014년 특허등록과 상표등록을 마쳤으며 지금까지 생산자 단체와 농가 등에 씨돼지 285마리를 보급했다.

농업인신문, NONGUPI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 대표전화 : 031-291-0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중진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0-경기수원-0631호
  • 사업자명 : 주식회사 농업인신문
  • 사업자번호 : 135-82-00831
  • 제호 : 농업인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00854
  • 등록일 : 1976-06-11
  • 발행인 : 강중진
  • 편집인 : 강중진
  • 농업인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본지는 주간신문 윤리강령에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master@nongup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