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13:23
> 뉴스 > 뉴스 > 영농기술
     
가뭄에도 잘 자라는 벼 육종소재 개발
농진청, 가뭄 저항성 가진 벼 육성 기반 마련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2017년 11월 02일 (목) 21:09:49 위계욱 기자 wlove6008@naver.com
농촌진흥청은 봄철 가뭄과 기상이변에 따른 농업용수 부족에 대비해 가뭄에 강한 벼 품종 육성을 위한 육종소재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육종소재는 밥쌀용 품종 ‘낙동벼’에 통일형 품종 ‘삼강벼’의 유전자를 교배한 가뭄 저항성 계통(‘SNDH-42’)이다. 또한 분자표지마커를 이용해 가뭄 저항성 계통의 조기선발 및 교배와 육종을 통한 신품종 개발 기반도 마련했다. 이 육종소재는 모내기 후 생육 초기에 가뭄이 들더라도 벼의 원줄기 분화가 안정적인 것이 특징이다.

벼 생육 초기에 가뭄이 들면 가뭄에 민감한 품종은 벼 생육에 필요한 원줄기 분화가 50% 이상 감소하지만 가뭄 저항성을 가진 유전자좌 3개가 벼 품종에 포함돼 있으면 감소율이 약 15%로 낮아진다.
이번에 개발한 육종소재도 가뭄 저항성을 가진 유전자좌를 3개 포함하고 있어 재배안정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진청 관계자는 “현재 고품질 벼 품종 ‘새일미’와 ‘삼광’ 등을 기반으로 한 가뭄 저항성 육종소재 연구도 진행 중”이라며 “봄철 심각한 가뭄이나 농업용수 부족에 한 발 앞서 대응할 수 있도록 가뭄 저항성 벼 품종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위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농업인신문(http://www.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또 계란농장 8곳서 농약성분 검출…전
“감·표고 재배만 50년…후회는 없어
사과 달콤함에 반하다
정부, 쌀·밭 직불금 12월까지 지급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 확산에 앞
농업재해보험 손해사정법인 보조인 80
2017 김제농업기계박람회 ‘성황’
아열대작물이 뜬다 <84> 파파야
태양광시설 대상농지보전부담금 축소
한미FTA개정협상, 추가개방 불 보듯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대표번호 :031-291-0388 | E-mail : fmaster@nongupin.co.kr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대표자:김성응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성응
Copyright 2007 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농업인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