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0 금 13:49
> 뉴스 > 뉴스 > 종합
     
살충제 계란 여파 계란소비량 ‘반토막’
안전성 불신 높아져…신뢰 회복 급선무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2017년 09월 22일 (금) 10:17:29 위계욱 기자 wlove6008@naver.com
최근 불거진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계란 안전성에 대한 불신이 높아져 계란 소비량이 절반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새로운 정책 도입, 친환경 인증제도 개선 등의 노력을 기울여야한다는 주장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 19일 ‘살충제 검출 논란에 따른 계란 수급 및 소비 변화 실태와 대응 방안’을 주제로 한 현안분석을 발표했다.

이 분석자료에 따르면, 살충제 검출 언론 보도 이후 소비자들의 계란 소비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농업관측본부 소비자패널 3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28.8%는 살충제 검출 전과 같은 수준으로 계란을 소비했다고 응답했으나, 70.7%가 살충제 검출로 인해 계란 소비를 줄였다고 응답했다. 살충제 검출 전과 비교해 계란 소비량은 46.0%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계란 소비를 감소시킨 응답자들은 대부분(95.3%) 계란 안전성을 신뢰하지 못해 계란 소비를 줄였다고 응답했다.
향후 계란 소비는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나 소비자의 불신으로 인해 살충제 논란 이전 수준까지는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농경연은 예측했다.

소비자의 계란 기피 현상을 줄이기 위해 계란에 대한 신뢰 회복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계란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서 ‘새로운 정책(법, 규제 등) 도입’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불법 행위에 대한 처벌 강화’ ‘농가의 의식 전환’ ‘사육 시설 현대화’ 순으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농경연은  “계란 검사 주기, 검사 항목, 검사 비율 등 현재의 안전성 검사 기준을 더욱 확대ㆍ강화해 소비자의 불안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야한다”고 말했다.

농경연은 특히 “이번 논란은 친환경인증 농가에서도 다수 발생한 만큼 친환경 인증제도 개선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며 “정부는 친환경 인증에 대한 전문성 확보, 심사 자격 기준 강화, 위반 농가 처벌 기준 강화 등 인증 관리 체계를 개선하고, 객관적인 방법을 통해 친환경 여부를 검증해 소비자가 인증 축산물을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과거 연구보고서와 논문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축산물에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을 지불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소비자의 가격부담 완화를 위해 농가가 적절한 가격으로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제도적ㆍ법적 규제와 더불어 시장에서 충분히 작동할 수 있는 수준의 인센티브를 함께 제공할 필요가 있다”면서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축산업 종사자 모두 책임의식을 공유해 축산물 안전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위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농업인신문(http://www.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충북 영동군, 농어촌버스 노선체계 일
무안군연합회, 새품목 양성 현장교육
“세계로 뻗어가는 충북농업 농촌지도자
제19대 한돈협회장 선거 막 올랐다
수입과일 급증… 10년간 2배 증가
국감현장-농림축산식품부
화제의 기업 - (주)한성티앤아이 ‘
‘산란일자 표시’ 농가반발 확산
“사회적 농업, 법제 도입·정비 필요
에코바이오, 연작장애 ‘마이엔자’로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대표번호 :031-291-0388 | E-mail : fmaster@nongupin.co.kr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대표자:김성응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성응
Copyright 2007 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농업인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